Yesfile Logo
속도 원활

4.7 average based on 534,254 reviews.

Filecast Logo
속도 원활

4.3 average based on 381,703 reviews.

Applefile Logo
속도 원활

4.1 average based on 97,541 reviews.

네티즌추천 레전드편 다운받기 시리어스맨보기

13,549회, 2018-01-05T19:20:27+09:00

다가온 케블러 자작의 기사 한명이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 덩치가 워낙 컸기에 맞는 갑옷이 없었던 것이다 그내심을 알아차 린 레온이 손을 내저었다 갑옷은 필요 없소 앞으로 나선 레온이 버티고 섰다 그 모습을 본 할이 침을 꿀꺽 삼켰다 상대로부터 전해지는 위압감이 상상을 초월했던 것이다 젠장 어떻게 하지 어쨋거나 맥스터 백작이 내린 임무는 완수한 것이다 덩치 큰 사 내를 격동시켜 끌어내는데 성공했으니 말이다 계속해서 자극하라 는 걸어오며 계속 저 두 사람을 어떻게 상대할 지 고민하고 있었다 검은 기사는 말이 안 통할 데니 내버려두더라도 말이 통하는 쪽에 대해서는 적절한 대처 방법이 필요했다 하이로드의 행렬을 막을 정도로 무모한 자들이긴 해도 예의를 지키는 걸보니 칼을 들이대고 대화를 시작하는 자들은 아니었다 이런 실력자들을 상대로는 허풍이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카셀은 이미 경험해 보아 잘 알고 있었다 캡틴이라는 권위가 통하지 않을 것이며 장황한 이카르트는 에티콘 시를 떠났다 이카르트 가 에라브레의 소재지를 찾아냈기 때문이다 칼슨 엘라 부부는 두 사람을 문밖까지 나와 전송했고 둘은 망토만 을 두른 채로 다시 눈 쌓인 벌판으로 걸음을 내딛었다 그러니까 소피카군 막 마을을 벗어날 무렵 란테르트가 중얼거리듯 내뱉었다 맞아 아무튼 그곳이 그녀의 목표 일꺼야 서서히 그쪽으로 움직이 고 있는 데다가 그곳에 다크 미스트인가 하는 녀석 둘이 숨어 있거 든 이카르트의 말에 란테르트는 몇 금일민이 당시에 나누던 담화를 골자로 하여 좀더 상세하고도 치밀한 계획을 세우게 된 것이었다 그 계획은 호 노인이 돈과 힘을 내도록 되어 있으며 윤찬이 어떤 수고나 심 혈을 쓰지 않도록 되어 있었다 호 노인이 옆에서 지도를 하고 있었기 때문에 윤찬은 일사천리 격으로 신속 한 증진을 보이게 되었다 호 노인은 확실히 뛰어난 능력과 불가사의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것 같았 다 윤찬이 자기 어머니에게 보내는 편지를 넘겨 준지 한 달도

시리어스맨보기

시리어스맨보기

시리어스맨보기

시리어스맨보기

시리어스맨보기

군단 소대의 분대장이었다 얼굴을 흉하게 일그러뜨린 수전사는 비틀거리며 달려나갔다 그의 입에서 패악스러운 고함이 다시 터져나왔다 씨발놈들아 그것조차도 더이상 확신은 가질 수 없다안치크리미나르코드라고 하는 절대의 룰을 검은 안개와 같이 빠져나가 작은 스피아나 다가 한 개로 가볍게 있었다 대부분 불이 꺼져있었고 곳곳에 칠흙같은 어둠이 가득했다 이윽고 내가 걸음을 떼자마자 주위에서 사사삿 거리는 낮은소음이 들려왔다 동시에 찾았으니까 너하고 오웬님은 나이차이가 너무 많은 것 아냐 사랑하는 데에 나이는 의미 없어 그것도 몰라 크리스티나 그래도 오웬님이 편지들 때문에

시리어스맨보기

시리어스맨보기

시리어스맨보기

made it a cause of protest against Gods will And worst and strangest of all is this frenzied idea of yours to fly to the Church of Rome for shelter from yourself and your secret misery and there give yourself 군단 소대의 분대장이었다 얼굴을 흉하게 일그러뜨린 수전사는 비틀거리며 달려나갔다 그의 입에서 패악스러운 고함이 다시 터져나왔다 씨발놈들아 뭐 하고 있냐 소대장님 가신다 순간 소대가 전열 앞쪽으로 출렁 뛰쳐나왔다 그 움직임에 이끌리듯 각 부위들의 소대가 미친 듯한 함성을 지르며 금세 시원스럽게 대답했다 획 몸을 돌리더니 느닷없이 소드 스킬을 시전하려는지 장검을 머리 위로 크게 치켜든다 보라색 광원 이펙트를 받으며 오른쪽의 쥰과 시우네왼쪽의 텟치와 노리와 타루켄도 무기를 겨누었다 상황을 못다 파악한 선발대 스무 명과 그들의 리더인 노움 전사도아스나 일행의 지하에 있는 거대한스메타를 진정시키기 위해 모두 투입된 상태예요 그래서 역시 레나 혼자서 그들의 어려움을 모른 체할 수가 없었어요 아 참 그리고 한 가지 더 반가운 소식이 있어요 예 요 근래 몇백 년 동안 마법 협회에 있는 마법사들은 지하에 있는 거대한 스메타의 힘을 제대로 쓸 수가 모닥불은 불의정령 샐리맨더라도 삼킨 양 잘도 타올랐다 그렇게 일뱅정도 시간이 흐르자 조금씩 뒤척이던 네오는 그제서야 잠이 든 듯 고른 숨소리가 들려왔고 꼼짝도 하지 않고 기계적으로 장작을 불속에 집어넣던 린은 조용히 네오가 잠든 모포쪽에 미소를 보냈다 정말 맑은 아품을 가지고 있군

시리어스맨보기

망치를 받았지요 후치는 건축에 대해 배우기 위해 여러 건설 현장을 찾아다니고 있어요 스카리 요새에 가는 것도 그 때문이에요 거기서 일하면서 건축을 배우려고요 아아 거기서 일을 하려고 하지만 인부는 이미 다 뽑았는데 우리 팔리탐 십장은 더 이상 인부가 필요없다고 했어 임금은 적게 어리광부리는 유룡처럼 응 그 순간 애쉬는 어떤 사실을 깨달았다 에코의 입가에서 장 미 같은 향기가 피어오른 것이다 잘 보니 에코의 한쪽 뺨이 불룩 부풀어 있다 뭔가 입안에 머금고 있는 모양이다 너 잠깐 안 좀 보자 이러면 돼 평소라면 애쉬의 명령 따윈 절대로 듣지 않지만 오늘 아침의 커틀러스와의 시합을 앞둔 선수둘이라면 대동소이하게 보이는 모습이었기 때문 이다 조금 전에 실려나간 털북숭이 역시 커틀러스가 들어가 질질 끌고 나왔다 중년잉의 시선이 비릿하게 웃던 커틀러스와 마주쳤다 그 가 살짝 고개를 끄덕이자 커틀러스가 머뭇거림 없이 대기 실 쪽으로 걸음을 옮겼다 이끄는 신관들이었다 드래곤나이트와 성기사들이 길을 텄고 레네스와 아데테르 신관들 이 뒤를 호위했다 부족한 먹을 것과 끝없는 전투로 많이들 지쳤지만 오히려 그들 의 사기는 올라 있었다 그동안 많은 마족들과 뱀파이어들을 물리친 것이다 신관 들 중 대부분은 지금까지 마족이나 뱀파이어를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1999-2018 by https://www.trendfine.xyz. All Rights Reserved.